닫기

어려운 이웃에 겨울외투 기부 '서울시 나눔 옷장' 8개 기관 동참


- 서울시자원봉사센터, 민간기업·시 출연·산하기관 8곳에 옷 수거함 12.5.~19. 운영

- 기업·기관 임직원이 옷 기부 → 포장 → 연내 거리노숙인·홀몸어르신에 전달

- 모두의학교, 서울시민대학 등 시민이용 많은 출연·산하기관에 설치해 시민참여도 확대

 

□ 거리노숙인, 홀몸 어르신 같이 겨울 날씨가 유독 더 춥게 다가오는 어려운 이웃을 위해 옷장 속 겨울외투를 기부하는 서울시의 나눔 프로젝트 ‘세상에서 가장 큰 나눔 옷장’에 올해 총 8개 민간기업과 공공 기관이 동참한다.

 

□ ‘세상에서 가장 큰 나눔 옷장’은 ‘나눔 박스’라는 이름의 옷 수거함을 참여기관에 약 1~2주간 설치하면 임직원들이 옷을 기부해 노숙인 시설이나 홀몸 어르신 가정에 전달하는 서울시자원봉사센터의 프로젝트다. 임직원들은 응원메시지, 옷에 얽힌 희망적인 사연을 직접 적어 옷을 일일이 포장한다. '16년 시작해 올해로 3년째를 맞았다.

  

□ 올해 참여하는 8개 기관은 서울시 출연·산하기관 6곳(▴서울신용보증재단 ▴서울장학재단 ▴서울디지털재단 ▴서울시평생교육진흥원 ▴모두의 학교 ▴서울시민대학)과 민간 기업 2곳(▴신세계아이앤씨 ▴한화호텔&리조트)이다.

 

□ 지난 2년 간 총 7곳(서울시, 공공기관, 민간기업)이 참여했고, 시 출연·산하기관은 이번에 처음으로 참여한다. 특히, 모두의 학교, 서울시민대학 같이 시민들이 많이 찾는 기관은 임직원뿐만 아니라 시민들의 기부 참여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.

 

□ 서울시자원봉사센터는 나눔 박스 설치, 참여기관과 수혜자 간 연계 및 옷 전달을 담당한다. 연내에 노숙인 시설이나 홀몸 어르신 가정에 포장된 옷을 전달할 예정이다.

 

□ 센터는 시민들의 많은 참여를 당부했다. 나눔 박스는 5일(수)부터 19일(수)까지 기관별로 최소 1주에서 최대 2주 간 운영한다.

 

□ 안승화 서울시자원봉사센터장은 “집에서 잠자고 있는 코트나 점퍼 등을 기부하는 일상 속 나눔을 통해 겨울이 되면 더욱 추위를 느끼는 이웃들에게 따뜻함을 전달하고자 한다”며 “옷을 입고 잘 됐던 일, 좋았던 추억을 함께 담아 옷을 받는 거리노숙인, 홀몸 어르신들의 몸과 마음이 모두 따뜻해질 수 있도록 희망까지도 전달하겠다”고 말했다.

닫기

SITE MAP